뉴스 - SHINSEGAE FOOD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Home > Company > PR > 뉴스

COMPANY뉴스

“사이드에서 메인으로”…샐러드, 식탁 위 주연이 되다

2021.07.19 대외뉴스
“사이드에서 메인으로”…샐러드, 식탁 위 주연이 되다


<사진설명 : 서울 성동구 이마트 성수점에서 고객이 식사용 샐러드를 구입하고 있다. / 사진 : 신세계푸드>
 
다이어트식으로 여겨지던 샐러드가 식탁 위 주연으로 자리잡고 있다.

19일 신세계푸드에 따르면 올해 1~6월 이마트에서 선보인 샐러드의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55% 늘었다. 같은 기간 SSG닷컴과 이마트24의 샐러드 판매량 역시 각각 32%, 46%씩 늘었다. 특히 최근 코로나19 4차 재확산에 따라 재택근무 또는 회사에 출근해서도 혼밥을 즐기는 직장인이 늘면서 7월 1일부터 15일까지 신세계푸드의 샐러드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67%나 늘었다.

이 같은 판매량 증가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건강에 대한 관심이 늘면서 신선한 채소와 과일 등으로 구성된 샐러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졌기 때문으로 신세계푸드 측은 분석했다. 특히 가정에서 직접 샐러드를 만들기에는 다양한 종류의 채소나 토핑 재료를 구매한 뒤 세척, 손질해야 해 번거로울 뿐 아니라 남은 재료의 보관시 신선함을 유지하기 어렵다보니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간편식 형태의 샐러드를 찾는 소비자가 늘어난 것도 주요 원인 중 하나로 꼽았다.
 
이처럼 샐러드의 인기가 높아지다 보니 신세계푸드는 프리미엄 재료를 사용하거나 딜리버리 전용 메뉴로 선보이며 소비자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다.
 

<‘발사믹 단호박 리코타 샐러드’ / 사진 : 신세계푸드>
 
먼저 신세계푸드는 이마트에서 판매해 온 샐러드에 렌틸콩, 퀴노아, 구운 견과류, 블랙 올리브, 비트 등 영양이 풍부한 프리미엄 재료를 더하고, 토핑의 중량도 기존보다 40g 이상 늘린 ‘발사믹 단호박 리코타 샐러드’, ‘바질 그릴드 쉬림프 샐러드’, ‘시저 치킨 샐러드’, ‘오리엔탈 닭가슴살 퀴노아 샐러드’, ‘오리엔탈 머쉬룸 스테이크 샐러드’ 등 5종을 업그레이드 리뉴얼 출시했다. 또한 채소 샐러드 외에 고구마, 단호박, 참치, 살사 푸실리, 콘, 맛살 등 6가지 종류의 샐러드를 한 스쿱씩 담아 구성해 다양한 종류의 샐러드를 한번에 맛 볼 수 있는 ‘샐러드 팩’도 새롭게 선보였다.
 

<셰프투고 그릴드 쉬림프 샐러드 / 사진 : 신세계푸드>
 
이와 함께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음식점을 방문해 식사하는 것에 대해 부담을 느끼는 직장인들이 사무실에서 냄새 없이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샐러드를 선호한다는 점에 맞춰 서울 역삼동에서 운영하는 배달 전문매장 ‘셰프투고’에서도 ‘플레인 샐러드’, ‘그릴드 쉬림프 샐러드’, ‘치킨 브레스트 샐러드’, ‘스파이시 포크 보울’, ‘치킨 브레스트 보울’ 등 딜리버리 전용 샐러드 5종을 선보이고 배달의 민족, 요기요, 달리셔스 등 배달앱을 통해 판매에 들어갔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기존 샐러드 주 구매층이던 여성 고객 외에도 운동 전후에 식단으로 구매하는 젊은 남성 뿐 아니라 간단한 한끼로 샐러드를 찾는  직장인까지 고객층이 확대되고 있다”며 “프리미엄 재료와 토핑뿐 아니라 직장 점심식사, 아이들 간식 등 용도에 따라 중량, 패키지까지 고려한 다양한 형태의 샐러드를 출시해 시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끝>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