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_
Home > 뉴스&이벤트

뉴스&이벤트

'노브랜드 버거', 이색 사이드 메뉴 인기 ‘톡톡’

2021.01.28

신세계푸드 '노브랜드 버거', 이색 사이드 메뉴 인기 ‘톡톡’
‘상하이 핑거 포크’, ‘인절미 치즈볼’ 등 사이드 메뉴 매출 비중 15.2%까지 늘어…1년새 5.1%↑
취향 다양한 밀레니얼 세대, 독특한 개성과 완성도 갖춘 사이드 메뉴 호응
새로운 브랜드 경험 주기 위해 차별화 메뉴 지속 개발 예정

<노브랜드 버거 ‘상하이 핑거 포크’ / 사진 : 신세계푸드>
이색 사이드 메뉴가 햄버거 시장에서 새로운 경쟁 요소로 떠오르고 있다. 메인 메뉴에 곁들여 먹는 것을 넘어 고객들에게 다양한 경험을 제공하며 브랜드의 성장을 이끌고 있기 때문이다.
28일 신세계푸드에 따르면 노브랜드 버거의 1월(1~27일) 매장별 매출 중 사이드 메뉴 (감자튀김 제외)가 차지하는 비중은 15.2%로 전년 동기 10.1% 대비 5.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증가세는 기존 햄버거와 감자튀김의 조합에서 벗어나 노브랜드 버거 만의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선보인 ‘상하이 핑거 포크’, ‘인절미 치즈볼’ 등 사이드 메뉴 10여종이 고객들에게 사이드 메뉴라는 인식을 넘어 새로운 단품 메뉴로 호응을 얻고 있기 때문으로 신세계푸드 측은 분석했다.
대부분의 햄버거 브랜드에서 사이드 메뉴로 판매하는 치킨너겟과 차별화 하기 위해 신세계푸드가 노브랜드 버거 선보인 ‘상하이 핑거 포크’는 한 입에 먹기 좋은 사이즈로 잘라낸 후 바삭하게 튀겨낸 돼지고기의 식감이 자체 개발한 특제 향신료의 향과 잘 어울린다는 평가를 받으며 사이드 메뉴 10여 개 가운데 줄곧 판매순위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홈술족 사이에 맥주 안주로 잘 어울린다는 SNS 입소문을 타고 1월 판매량은 전년 대비 21%나 증가했다.
<노브랜드 버거 ‘인절미 치즈볼’ / 사진 : 신세계푸드>
또 지난해 8월 선보인 ‘인절미 치즈볼’은 모짜렐라 치즈가 가득 들어있는 치즈볼에 고소하고 은은한 단맛의 인절미 가루를 듬뿍 뿌린 것이 특징으로, 옛날 과자와 식재료를 선호하는 ‘할매니얼(할매와 밀레니얼 세대를 합친 신조어)’ 고객 사이에서 노브랜드 버거에 가면 꼭 먹어봐야 할 인기 메뉴로 알려지며 판매순위 2위에 올랐다.
이 밖에도 신세계푸드는 최근 급증하고 있는 샐러드족을 위해 노브랜드 버거 매장에서 ‘치킨 시저 샐러드’, ‘그린 샐러드’ 등 샐러드 2종을 가성비 있는 3000원대의 가격으로 선보이거나, 간편하게 한 끼를 즐기기 원하는 직장인들을 위한 ‘페퍼로니 피자바게트’, ‘콤비네이션 피자바게트’ 등을 이색 사이드 메뉴로 판매하며 타 햄버거 브랜드와 차별화를 추구하고 있다.

<노브랜드 버거 ‘치킨 시저 샐러드’ / 사진 : 신세계푸드>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고객들의 취향이 다양해지면서 단순히 한끼를 해결하기 위해 햄버거 매장을 찾는 것에 그치지 않고 사이드 메뉴로 새로운 경험을 하려는 요구가 늘고 있다”며 “브랜드에 대한 새로운 경험과 신선함을 부여할 수 있는 만큼 노브랜드 버거 만의 차별화 된 사이드 메뉴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브랜드 경쟁력을 높여가겠다”고 말했다. <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