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뉴스

신세계푸드, 식품제조사업 출사표 HMR 브랜드「요리공食」론칭!

2015.06.30

신세계푸드, 식품제조사업 출사표 HMR 브랜드「요리공食」론칭!

-맛, 영양, 간편성 갖춘 120여종 제품 개발 완료, 순차적 출시 예정
-대형 할인점, SSM, 편의점, 온라인몰 등 다양한 유통채널 공급 확대
-유명맛집 제휴제품 출시 및 이혜정 요리연구가와 셀럽 마케팅 전개
-OEM 생산 중심에서 자체 브랜드 개발하고 HMR 식품제조사업 본격화

신세계푸드가 종합식품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출사표를 던졌다.
  
신세계푸드는 가정간편식(HMR, Home Meal Replacement) 브랜드 ‘요리공食’을 론칭하고 식품제조사업에 본격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요리공食’은 맛, 영양, 간편성을 갖춘 프리미엄 가정간편식(HMR)이다. 
신세계푸드는 국, 탕, 찌개, 면, 소스, 육가공류 등 120여 종의 카테고리별 가정간편식 제품 개발을 완료하고 이달부터 대형 할인점, SSM, 편의점, 온라인몰 등 다양한 유통채널을 통해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요리공食’은 신세계푸드 R&D센터의 분야별 셰프들이 개발하고, 식품개발연구소에서 제품화했다. 생산은 신세계푸드 오산공장과 이천1, 2공장에서 직접 생산한다. 

삼원가든 소불고기와 송추가마골 돼지고추장불고기 등 유명맛집과의 제휴를 통해 맛을 그대로 재현한 제품은 물론 개발 과정에 이혜정 요리연구가를 참여시켜 최근 식품 트렌드를 반영하고 대중화시킨 것이 특징이다.

또한 손질된 재료와 양념이 함께 포장되어 간편하게 요리해서 먹을 수 있는 RTC(Ready To Cook)와 데우기만 하면 바로 먹을 수 있는 RTH(Ready To Heat) 제품 등 소비자의 기호 및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도록 다양한 형태로 개발했다.

지난 2003년부터 삼각김밥, 도시락, 샌드위치류 등 신선식품(FF, Fresh Food)의 편의점 공급을 시작한 신세계푸드는 2007년부터 생산품목을 가정간편식으로 확장하고 OEM(주문자 상표 부착 생산) 방식으로 생산해 대형 할인점과 편의점에 공급해 왔다.

신세계푸드는 지난 10여년 동안 축적해온 가정간편식 상품 개발 노하우를 바탕으로 본격적으로 식품제조사업을 확대하고 급식, 외식, 식품유통사업부문과의 시너지 창출을 통해 종합식품기업으로 성장한다는 전략이다.

신세계푸드 BM팀 배의환 부장은 “여성의 경제활동이 활발해 지면서 맞벌이 부부가 증가하고 사회적으로 핵가족, 1인가구 추세가 확산되면서 맛과 영양을 갖추고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가정간편식을 찾는 소비자는 빠르게 늘 것”이라며, “트렌드를 선도하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시장을 선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