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이벤트

뉴스&이벤트

연어로 수산물 가정간편식 도전장

2018.07.20

신세계푸드, 연어로 수산물 가정간편식 도전장

노르웨이 수산기업 ‘리로이’와 공동 개발한 ‘보노보노 마리네이드 연어 스테이크’ 출시
원물, HMR, 외식 시너지로 2023년 연어 매출액 1000억원 목표
보노보노, 수산물 가정간편식 트렌드 리딩 브랜드로 육성


<보노보노 마리네이드 연어 스테이크>

“1인당 수산물 소비량이 전 세계 1위인 우리나라에 제대로 된 수산물 가정간편식 브랜드가 없다는 것이 오히려 큰 기회라고 할 수 있습니다”
지난 20일 오전 서울 성동구 성수동 신세계푸드 종합식품연구소 올반LAB에서 ‘연어 쿠킹클래스’가 열렸다. 신세계푸드는 노르웨이 수산기업 리로이(LEROY)와 공동 개발한 ‘보노보노 마리네이드 연어스테이크’ 4종을 선보이며 수산물 가정간편식 시장 공략에 본격적인 도전장을 내밀었다. 이날 행사에는 신세계푸드 장영 마케팅팀장이 참석해 국내 연어시장 동향과 연어 가정간편식 사업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진행했다. 


<사진설명 : 신세계푸드 장 영 마케팅팀장이 신세계푸드 연어 사업 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장 팀장은 신세계푸드가 연어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배경으로 국내 소비자들의 연어 소비 증가를 꼽았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1997년 2000톤에 불과하던 연어 수입량은 지난해 3만 톤을 넘어섰다. 20년 전보다 무려 15배나 증가한 것이다. 이는 연어가 다른 어종에 비해 상대적으로 가격이 합리적인데다 최근 외식 매장에서 다양한 고급 요리로 등장하면서 고등어, 참치의 뒤를 잇는 국민 수산물로 대중화 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현재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 참치는 전세계적으로 어획량이 감소하면서 2016년 톤당 1400달러였던 원어 가격이 지난해 2000달러를 넘어서며 큰 폭으로 올랐다. 이에 반해 연어는 합리적인 가격과 건강한 식재료라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회 뿐만 아니라 샐러드, 파스타, 스테이크 등으로 즐기는 문화가 급격히 늘고 있다.
이런 흐름 속에 2010년부터 연어 필렛(뼈를 제거해 편편하게 저민 것) 수입 유통을 해 온 신세계푸드는 주로 B2B(기업 간 거래) 분야에 국한되어 있었던 연어 사업을 지난해 수산물 가정간편식 브랜드 ‘보노보노(BONO BONO)’를 론칭하며 B2C로 확대했다. 보노보노는 신세계푸드가 운영해온 프리미엄 씨푸드 레스토랑 브랜드를 가정간편식으로 확장한 것이다. 신세계푸드는 지난해 1월 첫 제품으로 '보노보노 훈제 연어 슬라이스’를 선보이며 시장 가능성을 타진해왔다.



<보노보노 연어 필렛(왼쪽) / 보노보노 훈제 연어 슬라이스(오른쪽)>

장 팀장은 “지난해 보노보노 훈제 연어 슬라이스를 개발하면서 수차례 조사를 통해 소비자들이 원하는 연어의 맛과 조리법을 파악했다”며 “다년간 자체 설비를 통해 연어의 가공, 유통을 해왔던 경험과 올반, 베누 등 가정간편식을 개발해 온 노하우를 살려 차세대 수산물 가정간편식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제품을 선보이게 됐다”고 말했다.
신세계푸드가 수산물 가정간편식 시장 공략을 위해 내놓은 전략상품은 노르웨이 수산기업 리로이(LEROY)와 공동 개발한 ‘보노보노 마리네이드 연어 스테이크’ 4종이다. 리로이는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춘 노르웨이에서 친환경 먹이를 먹여 기른 연어를 유럽지역 9개 공장에서 가공해 80여 개국에 수출하는 글로벌 2위 연어 기업이다. 


<주한 노르웨이 대사관 얀니케 윗소 일등 서기관이 노르웨이 연어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번 개발 과정에서 신세계푸드는 연어 스테이크에 들어가는 최적의 소스 배합 기술을 제공하고, 리로이는 해당 기술을 바탕으로 연어 본연의 풍미를 가장 높일 수 있는 시설을 갖춘 프랑스에서 마리네이드를 진행하는 가공 인프라를 제공했다. 
보노보노 마리네이드 연어 스테이크는 얼리지 않아 신선한 프리미엄 노르웨이산 연어를 토마토 올리브 오일 소스, 레몬 시트러스 소스, 타이 소스, 멕시칸 소스 등으로 마리네이드 한 제품이다.
각 소스 별로 풍미가 살아 있어 취향에 맞춰 맥주 또는 와인과 함께 즐기기 제격이다. 특히 간편한 조리를 원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전자레인지 전용 용기에 포장해 뜯지 않고 전자레인지에 4분만 데우면 촉촉한 연어 스테이크를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전국 이마트, SSG닷컴에서 판매하며 가격은 7980원이다.
장 팀장은 “이번 제품은 시중에 판매 중인 연어 가공식품들이 충족시키지 못했던 연어 본연의 맛과 식감을 극복하고 조리의 편의성을 최대한 높여 수산물 가정간편식에 대한 소비자들의 요구를 최대한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신세계푸드는 보노보노 마리네이드 연어 스테이크의 출시를 시작으로 수산물 가정간편식 사업을 확대해 2023년까지 1000억원의 매출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다. 그 첫 단계로 내년까지 용도별, 형태별 연어 가공제품의 라인업을 늘려 현재 300억원 수준인 연어 매출을 400억원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보노보노 수산물 가정간편식 선물세트>

B2B 제품으로는 네타(초밥에 얹어지는 재료), 구이팩 등 용도 맞춤형 제품을 중점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B2C 제품으로는 샐러드, 도시락, 1인용 초밥 등 연어 고유의 맛을 살리면서도 편의성을 높인 프레쉬푸드와 합리적인 가격대의 명절 선물세트도 새롭게 구성해 선보인다.
이와 함께 신세계푸드가 운영하고 있는 외식 매장에서도 연어 메뉴들을 선보이며 가정간편식의 시너지를 내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신세계푸드는 20일부터 이탈리안 레스토랑 ‘베키아에누보(vecchia&nuovo)’와 아메리칸 게스트로펍 ‘데블스도어(Devil’s Door)’에서 보노보노 마리네이드 연어 스테이크를 활용한 파스타, 플래터, 피자 등 신메뉴를 선보이며 연어 맛 알리기에 나섰다.

<베키아에누보 연어 파스타(왼쪽), 데블스도어 멕시칸 페퍼 연어 피자(오른쪽)>

중장기적으로는 2021년까지 이천공장에 연어 가공 설비를 추가 설치하고 이마트, 신세계백화점 등 신세계 그룹 내 유통채널과 홈쇼핑, 중소유통업체 등 외부 유통망으로도 판매처를 확대한다. 2023년에는 전국적인 공급망 구축과 동시에 연어 이외의 수산물 가공, 유통에 나서며 보노보노를 수산물 가정간편식 트렌드 리딩 브랜드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신세계푸드 장영진 마케팅담당 상무는 “종합 식품 브랜드 ‘올반’, 서양식 가정간편식 ‘베누’, 수산물 가정간편식 ‘보노보노’ 등 카테고리별 가정간편식 라인업을 적극 육성해 새로운 경험과 차별화된 식음 라이프 스타일을 제안하는 글로벌 종합식품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TOP